유럽 최대 '가전 쇼' IFA 2019···'혁신 생활가전' 격돌
유럽 최대 '가전 쇼' IFA 2019···'혁신 생활가전'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8K TV'에서 '접는 폰'까지 주도권 경쟁
삼성전자의 QLED 8K TV(왼쪽)와 LG전자의 '리얼 8K' 올레드 TV.(사진=각 사)
삼성전자의 QLED 8K TV(왼쪽)와 LG전자의 '리얼 8K' 올레드 TV.(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유럽 최대 '가전 쇼' IFA 2019가 독일 베를린에서 6일부터 11일까지 6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IFA 2019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글로벌 가전업체들이 최첨단 TV와 가전·모바일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IFA를 관통하는 핵심 주제는 '혁신'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소니 등 국내외 기업들이 가전과 스마트폰에서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먼저 글로벌 생활가전 기업들은 8K TV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8K TV 시장은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용호상박 구도를 이루며 주도권을 다투고 있지만, 중국과 일본 등 업체도 가세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55인치에서 98인치까지 풀 라인업을 구성해 8K TV 대중화 전략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  98인치 8K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의 초대형 TV '더월'(The Wall) 등 초 프리미엄급 제품을 선보인다. 또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세로형 TV '더 세로(The Sero)', 신개념 인테리어 TV '더 세리프(The Serif)', '더 프레임(The Frame)' 등도 전시한다.

LG전자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액정표시장치(LCD) 8K TV를 출시해 소비자 선택폭을 넓히며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초프리미엄 라인업인 '88인치 LG 시그니처 OLED 8K TV, 75인치 8K LCD 라인업인 8K 나노셀 슈퍼 울트라 HD TV 등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공기청정기, 건조기, 무선청소기 등 '신(新) 가전'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스마트폰에서도 '접는 폰'의 불꽃 튀는 주도권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 LG전자는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50S'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IFA 기간 '갤럭시 폴드'를 전시해 관람객이 실물을 만져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6일 국내에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다. 국내 출시 이후 차례로 미국과 중국, 인도 등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 폴드는 화면보호막 결함 등으로 출시가 연기된 바 있다. 

LG전자는 IFA 개막 전날인 5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50S 씽큐'를 발표한다. 이와 함께 업그레이드된 '듀얼 스크린'도 선보인다. 국내에는 다음 달 출시할 예정이다. 'V50S 씽큐'는 전작 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듀얼스크린 기능'이 강조됐다. 이 폰의 스크린은 펼쳐지는 각도를 자유자재로 고정할 수 있는 '프리 스탑 힌지'가 적용됐다.

1924년 독일 베를린에서 처음 시작한 IFA는 매해 8~9월 열린다. 올해로 60회를 맞았다. 미국의 소비자가전박람회(CES), 스페인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와 함께 세계 3대 전시회로 손꼽힌다. 1939년 제2차 세계대전으로 중단됐다가 1950년부터 2005년까지는 격년제로 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