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소비재 추가 관세 부과···국내 석유화학도 영향받나 
美, 中 소비재 추가 관세 부과···국내 석유화학도 영향받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산 소비재 일부에 15% 관세를 부과하면서 국내 석유화학업계도 일정 부분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석유화학 제품의 수출 규모는 35억3000만달러(한화 약 4조3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9% 이상 줄었다. 

석유화학 수출 규모는 지난해 11월 1년 만에 처음 40억달러(약 4조8000억원)를 하회했고, 같은해 12월부터는 9개월째 전년 동기 대비 부진한 실적을 이어오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과 유가 하락으로 인한 제품 단가 하락, 홍콩 시위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국가별 수출 비중을 보면 지난달 기준 석유화학 제품의 대(對) 중국 수출 규모는 11억1000만달러(약 1조3000억원)로 전체의 31%에 달한다. 특히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의 경우 80% 이상이 중국으로 수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성섬유, 합성고무 등 석유화학 주요 제품 대부분이 소비재 생산에 사용된다. 이에 최근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한 미국의 관세 확대 정책이 국내 석유화학산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약 1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의류와 신발, 필기구, 완구 등이 대상으로, 생필품을 비롯해 상당수의 소비재 품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11~12월에는 성탄절 등 연휴를 앞두고 중국 공장이 가동률을 높이기 때문에 소비재 생산이 늘어난다. 그러나 올해는 미국의 중국산 제품 수입 제한 조치로 이같은 상황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는 것이 업계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