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조업 경기 '위축 국면'···10년물 국채 금리 1.4290%
美 제조업 경기 '위축 국면'···10년물 국채 금리 1.42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M 발표 구매관리자지수 3년 만에 50 하회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미국 제조업 경기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위축 국면에 진입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미국의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9.1로 전월 51.2보다 하락하며 경기 확장과 위축을 구분하는 기준인 50.0 밑으로 떨어졌다.

미국의 ISM 제조업 PMI가 5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6년 8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달 지수는 2016년 1월(48.2) 이후 3년 7개월 만에 최저다.

PMI는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설문해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50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의미한다.

티머시 피오어 ISM 제조업 경기 설문조사 대표는 보고서에서 "35개월간 이어지던 제조업 PMI 확장 국면이 끝났다"고 말했다.

이날 조사업체 IHS마킷이 발표한 미국의 8월 제조업 PMI도 50.3으로 전월 50.4보다 하락하며 2009년 9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의 제조업 PMI 지표 발표 이후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1.4290%로 떨어지며 2016년 7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285.26포인트(1.08%) 하락하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도 0.69%, 1.11% 각각 떨어지는 등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