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삼성 얕봤나?'···수출규제 한달 반 만에 국산 불화수소 투입
日 '삼성 얕봤나?'···수출규제 한달 반 만에 국산 불화수소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시제품 형태···SK하이닉스도 곧 시운전에 투입
국내업체 국산화 가속..."연말전후 대체작업 완료" 전망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D램·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공정에 일본산 불화수소(HF) 대체품을 투입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4일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등 첨단 소재 3종에 대한 한국 수출규제에 나선 지 한달 반 만이다.

이처럼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의 일본산 불화수소 대체작업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연말을 전후해 완전히 대체작업을 완료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국내 솔브레인과 이엔에프테크놀로지가 제조한 불화수소를 납품받아 지난달 중순부터 일부 공정에 투입하기 시작했다. 반도체의 공정은 500개 가량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불화수소가 필요한 공정은 50개 안팎인데, 삼성전자는 이중 1~2개 공정부터 일본산을 대체해 국산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이들 두 회사는 중국산 무수불산을 수입해 일본에서 수입하던 ‘파이브 나인’(99.999%) 순도의 불화수소(HF) 액상 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다만, 국산 불화수소를 반도체 생산의 모든 공정 라인에 투입하는 단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국내 업체가 생산한 불화수소 시제품을 민감도가 낮은 공정부터 순차적으로 투입해 민감도가 높은 공정으로 넓혀갈 방침이다.

SK하이닉스 역시 국내 업체가 생산한 불화수소를 조만간 시운전 작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에 있는 반도체 생산 라인에는 중국산 불화수소로 일본산의 대체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 들어 두 차례 감산에 들어간 SK하이닉스는 일본발 수출규제로부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편이다.

한편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국산 불화수소 시제품에 대한 성분 분석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업체가 만든 불화수소를 반도체 라인에 맞춰 소재 성분 등을 조정하는 작업이다. 이는 소재업체와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함께 참여하는 일종의 '공동 개발' 과정으로, 기존의 일본 스텔라·모리타 제품과 비교했을 때 성분 구조에서 크게 차이가 없어야 반도체 공정에 투입했을 때 제품 결함이 발생하지 않기때문이다.

이와함께 국내 업체 솔브레인이 이달 말 예정대로 충남 공주 공장 증설 작업을 완료할 경우, 국산 불화수소의 양산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솔브레인과 이엔에프테크놀로지는 그동안 일본 스텔라·모리타로부터 수입한 불화수소를 정제한 뒤 식각액(에천트) 형태로 삼성전자에 반도체 공정용 소재로 납품해왔다. 이들 국내 업체는 일본 수출 규제가 시작된 이후 불화수소 수입처를 대만과 중국으로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