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는 의외"
키움證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는 의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투자에 매우 보수적···인수 시 사업 시너지로 포트폴리오 다변화 기대"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이 마감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입찰에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의 등장이 의외라는 평가가 나왔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이 이날 오후 2시에 마감한 예비입찰에는 미래에셋-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비롯, KCGI 컨소시엄과 애경그룹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일각에서 등장 여부에 주목했던 주목했던 SK그룹과 한화그룹, GS그룹, 신세계그룹 등은 모두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는 예상치 못한 그림"이라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신규 투자에 대해 매우 보수적인 것으로 유명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6월 말 현재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 1조1772억원이고, 여기에 단기금융상품(4542억원)을 더하면 현금 보유 규모가 약 1조6000억원에 달해, 현금 유동성은 풍부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라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면세점 사업과 항공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최종적으로 예비입찰에 참여할 경우 미래에셋대우와의 매각 구조, 매각 참여 금액, 향후 운영전략에 대한 회사의 충분한 설명이 필요해 보인다"고 제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