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일부 라텍스 토퍼 과장 광고"
소비자원 "일부 라텍스 토퍼 과장 광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조편(왼쪽)과 라텍스 시험편의 황색포도 상구균·폐렴간균에 대한 항균도 시험 결과 (사진=한국소비자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라텍스 토퍼 일부 제품이 실제와 다른 내용을 과장 광고하고 있거나 의무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라텍스 토퍼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게타 라텍스(에코레스트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나비드(콜롬보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라텍스 명가(태국산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보르네오 하우스(보루네오 윈트 통몰드 천연라텍스), 에몬스 홈(말레이시아 천연라텍스 토퍼), 잠이 편한 라텍스(ZMG(천연라텍스 코어)매트리스)다.

이 중 4개 제품은 실제와 다른 내용을 광고하거나 기간이 지난 인증서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었다. 나비드 제품은 겉 커버 항균성과 저탄소 친환경 인증을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항균성이 없었고 해당 인증서도 없었다.

라텍스 명가 제품은 수면 연구기관 인증서와 직물 시험 성적서를, 보르네오 하우스는 프랑스 삽사(SAPSA) 인증서를 광고했지만 두 제품 모두 관련 인증서는 없었다. 잠이 편한 라텍스는 순면 속 커버를 사용하고 있다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폴리에스터 65%에 면 35%였고, 싱글 몰드 라텍스라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슬라이스 라텍스였다.

6개 제품 모두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제조 연월과 치수 등 7개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했거나 아예 표기하지 않고 있었다. 6개 제품 모두 천연 라텍스 제품으로 유해물질 시험에서 안전성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라돈 방출량 검사도 모두 통과했다.

다만 소비자원은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잠이 편한 라텍스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만큼 해당 제품 사용자는 라돈 점검 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

라텍스 경도나 무게, 두께 감소 같은 품질은 제품 간 차이가 벌어졌다. 제품 경도는 보르네오 하우스가 65N으로 가장 낮았고 잠이 편한 라텍스가 92N으로 가장 높았다. 경도 수치는 낮을수록 상대적으로 폭신하고 높을수록 단단하게 느껴진다. 무게는 7.6∼10.8kg으로 벌어졌으며 두께도 5.1∼5.6cm로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고온에서 장시간 압축을 가한 뒤 두께가 줄어드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보르네오 하우스 제품을 제외한 나머지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온에서 8만회 반복 압축시킨 뒤 두께가 줄어드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전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간 사용을 가정해 라텍스 색상 차이를 시험한 결과 잠이 편한 라텍스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색포도상구균과 폐렴간균 등 2종에 대한 항균도는 전 제품 모두 99.9% 이상으로 나타났고 겉감의 내구성은 전 제품 모두 소비자원의 섬유제품 권장 품질기준을 충족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