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화, 우리 역사 바로 알기···'청소년 해외평화캠프'
(주)한화, 우리 역사 바로 알기···'청소년 해외평화캠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국정신 담긴 독립역사 현장 찾아
'2019 청소년 해외평화캠프'에 참가한 청소년이 '압록강 단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주)한화)
'2019 청소년 해외평화캠프'에 참가한 청소년이 '압록강 단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주)한화)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주)한화는 청소년들과 함께 역사를 올바르게 이해하며 나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한 '한화와 함께하는 청소년 해외평화캠프'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열린 이번 캠프에는 여수지역 청소년 20명과 ㈜한화 여수사업장, 여수YMCA 관계자 6명 등 총 26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뤼순, 단둥, 하얼빈 등 만주 지역 일대의 역사적인 독립운동 현장을 찾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의 애국정신과 숭고한 넋을 기렸다. 

청소년들은 '지나온 100년'과 '미래의 100년'이라는 두 가지 주제로 이번 해외평화캠프에 참가했다. 

'지나온 100년' 프로그램에서는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수많은 애국지사가 투옥되었던 '뤼순감옥'을 직접 둘러보며 독립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깨우치는 시간을 보냈다. 

'미래의 100년' 프로그램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끊어진 '압록강 단교'를 눈앞에서 직접 보고, 평소 쉽게 가볼 수 없는 '서백두산'을 등정하며 민족 분단의 아픔을 되새기고 한반도 평화의 소중함을 체험했다. 

(주)한화 관계자는 "뤼순감옥에서 순국한 안중근 의사 등 독립투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안중근 의사 기념관'과 '하얼빈 기차역', '윤동주 전시관' 등을 둘러보며 애국열사들이 독립을 위해 얼마나 치열하게 노력했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