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마저 주택사업경기 '최악'···2년 만에 HBSI 60선
서울마저 주택사업경기 '최악'···2년 만에 HBSI 60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HBSI 전망치 61.7···올 들어 최저치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주택사업 경기 전망치가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주택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예고로 서울 지역 전망치마저 2년 만에 60선을 보였다.

3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이달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61.7로 전월 대비 6.5p 하락했다.

HBSI는 공급자인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매월 조사하는 주택 사업 경기에 대한 종합적인 지표다. 기준선인 100 이상이면 사업경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다는 의미이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특히 서울은 62.9를 기록하면서 2017년 9월 이후 최저 수치를 나타냈다. 올 6월 85.7를 기록한 후 7월 96.4까지 상승했으나, 9월 전망치는 전달(85.1) 대비 22.2p 하락했다. 이밖에 대전(95.8)은 전월에 이어 90선을 유지한 반면, 대구(69.6), 광주(77.7), 세종(75.0)은 전월과 견줘 17~18p의 큰 폭 하락을 보이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이달 재개발·재건축 수주전망은 재개발이 전월보다 0.8p 오른 84.3, 재건축은 6.5p 낮아진 79.7로 집계됐다. 서울의 경우 일몰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등 탓에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중심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게 주산연 측 설명이다

주산연 관계자는 "일몰제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사업장 감소 등 사업성 악화가 예상된다"며 "사업자들은 재개발⋅재건축 등 여건변화를 고려한 주택사업 추진전략 및 수익성 확보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