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도권 1순위 청약 경쟁률 중대형이 가장 '치열'
올해 수도권 1순위 청약 경쟁률 중대형이 가장 '치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리얼투데이
자료=리얼투데이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분양 시장은 수도권, 중대형 평형에서 1순위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형 위주 공급으로 상대적으로 물량이 적은데 반해 다주택자 규제와 청약가점제 시행으로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

3일 리얼투데이가 올해 1월부터 현재(8월 27일)까지 청약 접수를 받은 단지들의 면적 별 1순위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중소형 면적보다 중대형 면적에서 1순위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금까지 전국에서 공급된 전용면적 85㎡ 초과 타입은 1만622가구에 불과했으며, 여기에 접수된 1순위 청약 통장은 36만5883개에 달해 평균 34.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용면적 85㎡ 이하 타입은 7만9445가구 공급에 75만8011명이 1순위 통장을 사용해 평균 9.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중대형 면적에 대한 청약 문턱은 수도권에서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수도권에서는 전용면적 85㎡ 초과 타입이 5293가구 공급됐으며 여기에 1순위 통장 22만766개가 몰려 4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은 수도권과 비슷한 5329가구가 공급됐지만 1순위 통장은 14만5117개 접수돼 평균 2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중대형 면적에서 청약 경쟁이 치열해진 가장 큰 이유는 적은 공급이다. 실제 올해 전국에서 일반에 공급된 9만67가구 중 중대형 면적은 11.7%에 해당하는 1만622가구에 불과하다. 여기에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방침에 중대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가점이 낮은 청약자들이 전략적으로 추첨제를 공략하면서 경쟁률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몇 년 동안 지속된 수도권 내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이제는 중대형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형과 중대형의 분양가 차이가 적어지고, 건설사들이 중대형 판촉을 위해 차별화된 상품 설계 등을 도입하면서 소득 수준 높아진 수요자들이 중대형 아파트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수도권에 공급되는 중대형 면적을 포함한 분양 단지를 살펴보면 호반산업은 경기도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A22블록에서 중대형 면적을 갖춘 '호반써밋 고덕신도시'를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3층, 10개동, 전용 84~112㎡, 총 658가구 규모이며 가변형 벽체를 이용해 입주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가족구성원에 따라 맞춤형 공간을 구성할 수 있다. 중심상업시설(예정)과 행정타운(예정)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단지 앞 서정리천 수변공원과 대규모 근린공원도 예정돼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강남구 개나리4차 주택재건축정비사업으로 진행되는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35층, 5개동, 전용면적 52~168㎡ 총 499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84~125㎡ 138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단지는 서울지하철 2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선릉역과 2호선 역삼역이 인접해 있고, 진선여중·고, 도성초가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디에스종합건설은 9월 인천광역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복합4블록에서 '루원시티 대성베르힐 2차 더 센트로'를 선보일 계획이다. 지하 5층~지상 49층, 전용면적 84~170㎡ 아파트 1059가구와 전용면적 24~36㎡ 오피스텔 120실 총 1179가구와 상업시설로 이뤄진 복합단지다. 단지는 인천 지하철 2호선 가정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이며, 여기에 서울 지하철 7호선 루원시티역(가칭)이 2027년에 개통 예정이다. 또 중심상업지구(예정)가 가깝게 위치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