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상가 평균 권리금 '5472만원'
지난해 서울 상가 평균 권리금 '5472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에서 서비스업, 도·소매 등 장사를 하기 위해서는 평균 5400여만원의 상가 권리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535만원으로 집계됐다. 1㎡당 평균 권리금은 68만4000원이었다.

전국에서 평균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었으며, 인천(4161만원), 부산(4054만원), 대전(4048만원), 광주(4023만원), 대구(3570만원), 울산(2351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551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숙박 및 임대업(5140만원), 도매 및 소매(4696만원), 부동산 및 임대업(3207만원),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이스업(2654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타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권리금이 높은 이유는 시설 투입비가 높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을 지향하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권리금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