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8월 가계대출 5조↑···주담대 규제 '풍선효과'에 휴가철 요인
은행권 8월 가계대출 5조↑···주담대 규제 '풍선효과'에 휴가철 요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시행 첫날인 26일 비교적 한산한 KEB하나은행 대출창구. (사진=김희정 기자)
은행 대출창구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규모가 전월대비 5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와 휴가철 지출 등 영향으로 분석된다.

3일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7월(591조8182억원)에 비해 4조9759억원 증가한 596조7941억원이었다.

지난달에는 개인신용대출의 증가폭이 컸다.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5조2660억원으로 7월보다 1조6479억원 늘었다. 개인신용대출은 지난 4월 4248억원, 5월에는 1조1382억원 증가했다. 이후 6월 5586억원으로 감소했으나 7월에는 1조1875억원으로 다시 늘었다.

개인신용대출 증가는 시기적으로 휴가철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또 주택담보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느슨한 개인신용대출로 수요가 옮겨갔다는 분석도 나온다.

8월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28조1388억원으로 전월대비 3조3036억원 늘었다. 지난 5월(2조7033억원)과 6월(3조281억원), 7월(3조3423억원)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었다.

8월 주택담보대출 중 집단대출은 139조9728억원이었다.

개인집단대출의 전월대비 증가폭은 5월 1조3200억원에서 6월에 1조9819억원으로 늘었으나 7월 1조2355억원, 8월 6662억원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8월 231조7941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9705억원 늘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