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전세보증 이행업무' 통해 노인 일자리 창출
HUG, '전세보증 이행업무' 통해 노인 일자리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오원택 주택도시보증공사 자산관리본부장(왼쪽), 정웅 인천 노인인력개발센터 회장이 '전세목적물 명도확인 업무'위탁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주택도시보증공사)
지난 30일 오원택 주택도시보증공사 자산관리본부장(왼쪽), 정웅 인천 노인인력개발센터 회장이 '전세목적물 명도확인 업무' 위탁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주택도시보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서민주거안정 보증상품인 전세보증금반환보증을 활용해 인천 지역 노인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HUG는 부산 중구 시니어클럽과의 업무협약에 이어 지난달 30일 인천 노인인력개발센터와 명도확인 업무 위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명도확인 업무란 기존 세입자가 전세목적물로부터 이사를 완료했는지 확인하는 업무로 HUG가 세입자(보증가입자)에게 전세금을 반환할 수 있는 보증이행 업무에 필수적인 절차다.

HUG는 최근 깡통전세 등의 영향으로 HUG가 임대인 대신 전세금을 임차인에게 반환해주는 보증이행 업무가 증가하면서 신속한 보증이행과 노인 일자리 창출을 함께 도모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에 따라 보증이행 업무 중 하나인 명도확인 업무를 노년층 일자리 지원기관에 위탁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확대하고 있다.

이재광 HUG 사장은 "부산에 이어 인천에서도 시니어 세대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향후 협약 체결 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노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뿐 아니라 신속한 전세금 반환을 통해 임차인 보호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