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도 예산 3조1000억원 편성···혁신금융·취약계층 지원
금융위, 내년도 예산 3조1000억원 편성···혁신금융·취약계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는 내년도 세출예산으로 올해보다 약 1000억원을 증액한 3조1000억원을 편성해 혁신금융과 취약계층 지원에 집중한다고 2일 밝혔다.

공적자금상환기금으로 전출되는 2조1000억원을 제외하면 산업은행(5330억원), 기업은행(3330억원), 자산관리공사(500억원) 등에 출자해 관련 사업을 집행하는데 사용된다.

산업은행에 출자하는 자금 중 3000억원은 중소벤처기업과 중견기업의 성장자금 지원을 위한 '혁신모험펀드' 마중물로 투입된다.

또 산업은행 출자금 880억원과 기업은행 출자금 480억원은 중소·중견기업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산업 생태계 역동성 제고를 위한 시설 투자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출자금 500억원은 동산담보 회수지원 기구를 설치하는 데 지원된다. 2020년 새로 편성된 예산으로 이를 통해 동산담보의 적시 환가처분을 보장하고 동산금융 전체에 신뢰를 줘 공급 활성화를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핀테크 지원을 위해 198억원을 편성했다.

금융위는 '포용금융'을 위해 기업은행에 2400억원을 출자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한다. 이 자금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초저금리 대출(1조2000억원)과 혁신성장 분야 창업기업 특별대출(1조원) 등 2조2000억원의 대출 재원으로 쓰이게 된다. 서민금융진흥원에는 150억원을 출연해 대학생·청년츨레 생활자금 1000억원을 저리로 빌려주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