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명품관 펫부티크, 반려동물 '맞춤한복' 주문 급증
갤러리아명품관 펫부티크, 반려동물 '맞춤한복' 주문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내 반려동물용품 편집매장 '펫 부티크'에선 지난해 추석부터 맞춤 한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내 반려동물용품 편집매장 '펫 부티크'에선 지난해 추석부터 맞춤 한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한화갤러리아는 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내 반려동물용품 편집매장 '펫 부티크'의 추석선물용 맞춤 한복 서비스가 인기라고 밝혔다. 한화갤러리아에 따르면, 갤러리아명품관 펫 부티크에선 반려동물 목과 가슴의 둘레, 등의 길이를 잰 뒤 그기에 맞춰 한복을 만들어준다. 1벌 가격은 20만원대인데, 소재나 장식에 따라 차이가 난다. 

갤러리아백화점 쪽은 "반려동물에게 아낌없이 투자하는 펫팸족(Pet+Family)을 위해 작년 추석부터 선보인 맞춤 한복 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주문량이 60% 늘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아명품관 펫 부티크에선 맞춤한복 외에 △사랑의 이름표(4만원·4만5000원) △스킨케어세트(21만원) △나들이세트(14만원)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