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상반기 순이익 30% 감소···장기보험 손실 확대 영향
손보사 상반기 순이익 30% 감소···장기보험 손실 확대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사업비 지출 및 손해액 증가에 따른 장기보험 손실 확대의 영향으로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실적이 작년보다 큰 폭으로 쪼그라들었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손해보험회사 잠정 경영실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6219억원(29.5%) 감소한 1조4850억원을 기록했다. 금감원은 장기보험의 판매사업비 지출 증가와 보험사고로 인한 손해액 증가 등으로 영업 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1조1453억원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보험영업손익을 세부 보험종목별로 살펴보면, 자동차보험은 정비요금 인상 등 원가상승에 따른 보험금 증가로 4184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일반보험은 2862억원의 영업 이익을 거뒀지만, 국내외 보험사고(자연재해 관련 해외 수재 등)로 손해액이 증가해 이익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2168억원(43.1%) 감소했다. 장기보험은 2조1263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손보사들의 상반기 원수보험료는 44조89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9636억원(4.6%) 늘었다. 자동차보험(8조6412억원)과 일반보험(5조917억원)은 각각 2201억원(2.6%), 2529억원(5.2%) 증가했다. 장기보험은 보장성보험 판매가 늘면서 1조939억원(4.4%)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손보사들은 장기적은 관점에서 지속성장 가능한 경영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며 "과도한 사업비 지출로 인해 손보사들의 재무건전성이 악화되는 부작용이 없도록 감독‧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