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음주측정 대상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아시아나, 음주측정 대상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15% 선별적 실시···안전운항 강화"
아시아나항공은 안전운항 강화를 위해 9월부터 근무 투입 전 음주측정 대상을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안전운항 강화를 위해 9월부터 근무 투입 전 음주측정 대상을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안전운항 강화를 위해 9월부터 근무 투입 전 음주측정 대상을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일부터 곧바로 운항승무원과 캐빈승무원, 항공정비사, 운항관리사 등 근무에 투입되는 항공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기존에는 항공종사자의 15%를 추출해 선별적으로 음주측정을 실시했으나, 안전운항 강화를 목적으로 국토교통부 운항기술기준이 변경됨에 따라 항공종사자 전 인원을 대상으로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하게 됐다.

이에 따라 운항승무원 및 캐빈승무원의 경우 국내에서 출발하는 국내∙국제 전 운항편 브리핑 시작 전에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하게 되며, 항공정비사 및 운항관리사의 경우 근무스케줄에 따른 근무 시작 전 음주측정을 시행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사전 음주측정 대상 확대는 안전운항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로써 측정기준 초과자 (혈중 알코올농도 0.02% 초과) 발생 시 즉각 근무투입에서 배제하는 등 안전운항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