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날씨] '추래불사추', 가을장마 후 늦태풍 '경계'···이른 추석 '낮더위'
[9월 날씨] '추래불사추', 가을장마 후 늦태풍 '경계'···이른 추석 '낮더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본사에서 바라본 남산.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본사에서 바라본 남산.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천고마비의 계절 9월이 시작됐지만 날씨는 여전히 여름이다. '진짜' 가을은 9월말께나 돼야 우리곁에 찾아올 전망이다. 9월 중반까지는 가을장마에 이어 가을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9월 초중반에 걸쳐있는 이번 추석에는 낮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더위가 예상된다.

지난주 남부와 제주도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가 이어졌다. '정체전선'이 남해에 위치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 부근에 많은 비가 집중됐다. 특히, 제주도의 산지와 같은 일부 지역에서는 총 누적강수량이 400mm 이상을 기록됐다.

휴일인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종일 구름이 많겠지만, 남부와 제주도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낮에는 남해안, 오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에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 당 3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밝혔다. 이들 지역에는 최고 150mm, 특히 제주 산간에 많은 곳은 30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겠다. 남부 지방에도 30mm에서 80mm의 비교적 많은 비가 내리겠다.

중부 지방은 구름만 많은 가운데 서울 낮 기온 29도까지 올라 어제만큼 덥겠다. 남부 지방은 비가 내리면서 2~3도 낮아지겠다. 서울 29도, 강릉 29도, 안동 27도 등으로 예상되는데, 대부분 지역의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높아 감기 등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내일은 충청 지방으로 비가 확대되고, 수요일부터는 전국에 걸쳐 가을장마가 길게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여름철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수축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가을장마가 이달 상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토요일까지 전국에 걸쳐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경계가 남부와 제주도에 형성되는데, 북쪽 찬 공기와 만나면서 동서로 길게 '정체전선'이 만들어지면서 국지성 호우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런 기압배치에서는 태풍도 한반도에 위험 요소. 태풍은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타고 움직이는데, 태풍의 길이 한반도로 열리게 되기 때문이라는 기상청의 설명이다.

실제로 과거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을 살펴보면 8월이 가장 많았고 7월이 2위, 9월은 6월을 제치고 3위다. 올 여름엔 이렇다할 태풍 피해가 없었지만 9월까지 가을장마와 함께 가을태풍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특히 초가을에 발생하는 태풍은 한반도로 북상해 큰 피해를 주는 경우가 많다. 2002년 태풍 '루사', 2003년 태풍 '매미' 등이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입혔던 대표적인 가을태풍들이다.

기상청은 9월 하순은 돼야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안정화돼 가을장마가 사라지고 가을 태풍의 가능성도 줄어들면서 비로소 파란하늘과 함께 하는 가을기운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