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허리케인 '도리안' 북상 소식에 급락…WTI 2.8%↓
국제유가, 허리케인 '도리안' 북상 소식에 급락…WTI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허리케인 '도리안' 북상 소식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재고가 급감하고 미중 무역 갈등이 완화됨에 따라 주간 기준으로는 크게 올랐다. 

3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8%(1.61달러) 하락한 55.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이번 주 1.7%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7월 초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런던 ICE 선물 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1.1%(0.65달러) 내린 60.43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브렌트유는 1.8% 상승했다.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 지역에 허리케인 도리안이 북상하고 있다는 소식에 수요가 위축되면서 유가가 하락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이 조만간 플로리다주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미국의 원유 수요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때문이다.

어게인캐피탈의 존 킬더프 이사는 로이터통신에 "현재까지 허리케인 도리안은 멕시코 걸프만을 빗겨가면서 플로리다주 전체를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로인해 원유 생산 차질 우려보다 수요 위축이 더 큰 문제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가 이날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원유 재고는 지난 6월 이후 두 달 연속 감소하면서 일 평균 3만3000배럴(bpd) 감소한 1208만배럴(bpd)으로 나타났다.

로이터가 실시한 전문가 유가 전망 조사에 따르면 올해 브렌트유는 배럴당 평균 65.02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16개월 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편 유전 정보 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스는 이번주 미국 원유 채굴 장비가 12개가 감소한 742개라고 발표했다.

국제금값도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5%(7.5달러) 내린 1,529.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