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사, 창사 이후 첫 임단협 잠정합의안 마련···기본급 4.4%↑ 
포스코 노사, 창사 이후 첫 임단협 잠정합의안 마련···기본급 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 노사가 창립 이후 처음으로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30일 포스코에 따르면 노사는 기본임금 4.4% 인상(자연승급분 2.4% 인상 포함)을 주요 내용으로 한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정년퇴직 시기는 만 60세 생일에 도달하는 분기 말일에서 만 60세 생일인 해의 말일로 조정하기로 했다. 임금피크제의 경우 △만 57세 90% △만 58세 90% △만 59세 80% 지급에서 △만 57세 95% △만 58세 90% △만 59세 85% 지급으로 바꾸기로 했다.

설과 추석에 지급하는 명절상여금은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자기설계지원금은 월 5만원에서 월 1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상주업무몰입 장려금도 월 10만원에서 월 12만원으로 인상한다. 

또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근무 제도를 도입하고 3자녀 이상 지원 한도와 초등학생 자녀장학금도 인상하기로 했다.

이외 난임지원 휴가 확대 및 난임지원금 신설, 실손보험 지원금 확대, 국내출장비 증액, 배우자 건강검진 비용 전액 지원, 복지포인트 인상 등도 잠정합의안에 포함시켰다. 

잠정합의안은 다음달 9일 노조 찬반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