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중국 상하이서 '글로벌 후' 도약 선언
LG생건, 중국 상하이서 '글로벌 후' 도약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모델 이영애 참석···야경명소 와이탄에 대형 광고 설치 예정
29일 중국 상하이 징안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2019 후 궁중연향 인 상하이' 참석자들이 '2019 비첩 자생 에센스 특별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LG생활건강이 중국 상하이 곳곳을 더 히스토리 오브 후(후)로 물들이며 글로벌 브랜드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30일 LG생활건강은 전날 중국 상하이 징안 샹그릴라 호텔에서 2019 후 궁중연향 인 상하이 행사를 열어 아시아 뷰티 관련 미디어와 오피니언리더, 유통 관계자 300명에 궁중 예술 브랜드로서의 후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행사는 왕후의 연회에 온 듯한 성대한 전시와 공연으로 꾸며졌다. 화각과 나전, 매듭, 금박 장인들과 협업해 선보인 후 국빈세트와 설치미술가 황란 작가가 제작한 예술작품도 전시돼 주목을 받았다.

2019 비첩 자생 에센스 특별판도 이 자리에서 처음 공개됐다. 올해 특별판은 후가 문화재청과 함께 왕실여성문화 지킴이로서 보존·후원해 온 보물816호 창덕궁 대조전을 따와 의미를 더했다. 10월에 출시되는 예헌보도 첫선을 보였다. 예헌보 크림은 이 시대의 왕후에게 헌사하는 크림이라는 의미가 담겨 관심을 모았다. 행사엔 브랜드 모델인 배우 이영애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LG생활건강은 이번 행사와 더불어 백화점에 임시(팝업) 매장을 열고, 야경 명소에서 대형 광고를 선보이며 관광객 이목도 끌 예정이다. 전날 상하이 번화가인 난징동루에 위치한 신세계 따완 백화점(新世界 大丸店) 1층엔 임시 매장이 세워졌다. LG생활건강은 다음달 7일까지 후 브랜드 정체성과 인기 상품을 알릴 예정이다.

다음달 초엔 상하이의 대표적인 야경 명소로 꼽히는 와이탄에서 브랜드 대표 제품인 비첩 자생 에센스를 대형 스크린 광고로 알릴 계획이다. 후 마케팅 담당자는 "야경 명소를 찾은 세계 방문객에게 후를 강하게 인식시킬 계획"이라며 "브랜드 진정성을 담은 로열 헤리티지의 정수를 전하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