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전국서 3.5만가구 일반분양···상한제 시행 여파
내달 전국서 3.5만가구 일반분양···상한제 시행 여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다음달 전국에서 3만5000여 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르면 10월에 시행될 가능성이 있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앞두고 건설사들이 서둘러 분양에 나서는 모습이다.

2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8월 마지막 주(8월4주차)부터 9월까지 전국에서 일반분양 기준 총 3만597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962가구) 보다 3배 이상 증가했고, 최근 5년 새 9월 평균 가장 많은 분양물량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2736가구로 전체의 63.2%를 차지한다. 이어 부산 등 지방광역시가 7065가구로 19.6%, 지방도시가 6169가구로 17.2%에 달한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재건축, 재개발 등의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다수 포함돼 있다. 서울에서는 롯데건설이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 내 거여2-1구역을 재개발하는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을 분양한다. 총 1900여 가구 중 745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대림산업은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서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118가구를 분양한다. 2017년 분양한 1차분과 함께 2569가구의 대단지를 이룬다. 강남구 삼성동에서는 후분양을 하려던 상아2차 재건축 아파트인 래미안 라클래시가 9월 중 분양할 계획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최근 이낙연 총리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부작용을 고려해 속도 조절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실제 적용까지 불투명해졌다"며 "상한제 시행 전에 분양을 하려던 곳들은 일정을 늦출 수도 있어 9월까지 분양시장은 당분간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