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바이오업체 신라젠 압수수색  
검찰, 바이오업체 신라젠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항암제 '펙사벡' 개발하며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혐의 포착
신라젠 홈페이지에 올라온 입장문 (사진=신라젠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검찰이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혐의를 포착해 바이오업체 신라젠을 압수수색했다. 28일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김영기 단장)은 서울 여의도 신라젠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신라젠은 면역항암제 '펙사벡'을 개발하면서 주가를 올렸지만, 임상시험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이 중단되면서 주가가 폭락했다. 이때 최대주주와 친인척들이 거액의 지분을 매도한 것으로 드러나 임상 중단과 관련된 정보를 이용해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신라젠은 자사 홈페이지에 "압수수색 대상은 일부 임직원에 국한됐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