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개발 항암신약, 미국 임상 돌입
보령제약 개발 항암신약, 미국 임상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학연구원서 기술이전 후보물질, 비호지킨성 림프종 환자 90명 대상 시험
보령제약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보령제약은 표적 항암 신약 후보물질 'BR2002'가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으로부터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임상 1상은 비호지킨성 림프종 종양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예상 종료 시점은 2024년 2월이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BR2002는 보령제약이 2016년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기술이전받아 개발 중인 표적 항암 신약 후보물질이다. 암세포의 주요 성장·조절 인자인 'PI3K'와 'DNA-PK'를 동시에 저해하는 특징이 있다.
 
악성림프종은 호지킨성과 비호지킨성으로 나뉘는데, 대부분 림프종이 비호지킨성 림프종에 속한다. 비호지킨성 림프종은 매년 국내(2015년 국가 암 통계 기준)에서 4300여명, 세계적으로는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 통계 기준 51만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