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가산천년정원서 '바람을 바라보다' 
광동제약 가산천년정원서 '바람을 바라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동 본사 2층 복합문화공간 활용, 임직원·방문객 위한 미술전시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에서 임직원들이 '바람을 바라보다 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에서 임직원들이 '바람을 바라보다 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광동제약이 서울 서초동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에서 '바람을 바라보다 전'을 열고 있다. 이번 전시에 대해 27일 광동제약은 "순간을 포착하는 방식으로 작업한 젊은 작가 4명(김종길·김재유·오지은·이병철)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광동제약에 따르면, 네 작가는 자연 풍경을 소재로 작업한 그림 20여점을 통해 무심코 지나쳤던 주변을 통찰해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전시 기획 의도는 보는 이들에게 시각적인 휴식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바람을 바라보다 전은 광동제약 임직원뿐 아니라 방문객 누구나 이달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광동제약 쪽은 "여름휴가를 다녀왔거나 준비 중인 직장인 등이 그림 감상을 통해 휴식의 연장으로 삼을 수 있도록 기획한 전시"라며 "개성 있는 회화로 표현된 자연과 도시의 풍경 속에서 활력을 찾을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 
 
바람을 바라보다 전이 열리는 가산천년정원은 광동제약 창업주인 고 최수부 회장의 뜻을 기려 만든 복합문화공간이다. 전시회가 열리고, 임직원과 방문자에겐 휴식을 제공한다. 광동제약 홍보관이자 최 회장 추모 공간으로도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