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스마트뱅킹 내 보이스피싱 앱 탐지 솔루션 적용
우리은행, 스마트뱅킹 내 보이스피싱 앱 탐지 솔루션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앱·출처를 알 수 없는 앱 1초 내 자동 탐지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은 스마트뱅킹 앱에 보이스피싱 악성앱 탐지 솔루션을 적용해 선제적으로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최근 금융기관을 사칭해 전화 가로채기나 원격조종 악성앱 설치를 유도한 후 금융기관 등에 문의나 신고전화를 해도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전화가 가는 신종 보이스피싱 범죄가 증가하자 이 같은 서비스를 내놨다.

보이스피싱 악성앱 탐지 서비스는 스마트뱅킹 실행시 악성앱으로 접수된 앱과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을 자동으로 탐지해 스마트뱅킹을 이용한 보이스피싱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서비스이다.

악성앱에 대한 정보를 매칭하는 방식으로 검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탐색 시간은 고객이 은행앱에 로그인하는 1초 내외로 끝난다.

특히 최근 안드로이드에서 해킹 등에 대한 보안 기준을 강화하면서 통화 중 보이스피싱을 감지할 수 있는 앱의 사용이 막혀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해당 서비스는 우리은행이 자체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이며 위비뱅크에 우선 적용 후 우리은행 전체 스마트뱅킹에 적용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보이스피싱 사전 예방을 위해 스마트뱅킹에 보이스피싱 악성앱 탐지 서비스를 실시했다"며 "금융감독원과의 협조를 통해 해당 특허와 최신 신고된 앱 리스트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