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자회사 롯데첨단소재 합병
롯데케미칼, 자회사 롯데첨단소재 합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케미칼
사진=롯데케미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롯데케미칼이 지분 100%를 보유한 스페셜티 전문 소재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를 합병한다. 

23일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롯데첨단소재 합병을 결의했다. 양사는 이날 합병계약을 체결한 이후 관련 신고와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2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2016년 롯데첨단소재가 롯데그룹에 편입한 지 약 3년 만에 롯데케미칼에 흡수되는 것이다.

롯데케미칼은 "스페셜티 소재 분야에서 전문적인 기술을 보유한 첨단소재를 합병해 제품 원료에서부터 최종 제품까지 고객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면서 "자동차용 컴파운딩 제품의 교차 판매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연구개발(R&D) 및 구매 등의 지원부문통합으로 효율성을 더욱 강화 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2017년부터 건설 중인 연 22만t 생산 능력의 여수 PC(폴리카보네이트)공장 증설이 올해 하반기에 완료되면 첨단소재의 PC 생산량(연 24만t)과 합쳐 총 46만t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