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위니아딤채, 2020년형 김치냉장고 '딤채' 출시
[신제품] 위니아딤채, 2020년형 김치냉장고 '딤채'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육류 빙온숙성·이유식 재료 보관 기능 탑재
모델이 위니아딤채 2020년형 김치냉장고 딤채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위니아딤채)
모델이 위니아딤채 2020년형 김치냉장고 딤채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위니아딤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위니아딤채는 22일 2020년 형 김치냉장고 '딤채'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유산균 증식 성능과 업계 최초 빙온숙성 기능를 탑재했다.

신제품은 국내 유일 김치연구소(現 발효미과학연구소)의 ‘오리지널 발효과학’의 기술이 집약된 저장과 숙성 기능을 갖췄다. 또 육류와 이유식 재료 등 식자재 보관 등 사계절 가전으로 사용성을 높였다.

신제품의 디자인은 프리미엄 트렌드를 따랐다. 최상위 4룸 4도어 모델은 'New 3D 메탈' 콘셉트를 적용했다. 와이드메탈 디스플레이가 상부에 있어 사용성과 시인성을 높였다. 돌출된 손잡이를 없앴고 곡면과 직선이 조화를 이룬 디자인으로 모던한 느낌을 준다.

신제품의 빙온숙성은 빙결점(-1.7℃)과 0℃ 사이에서 소고기, 돼지고기 등의 육류를 숙성하는 방식이다.

소분한 채소 등 이유식과 샐러드 재료 보관 모드도 지원한다. 채소류를 세척하거나 잘게 다져 보관하면 빨리 상하지만 이 기능은 세척 후 다진 애호박, 양파, 브로콜리, 사과 등의 식자재 전용 모드로 최적 온도를 유지한다.

이외에도 육류와 생선을 분리해서 보관할 수 있는 고메 케이스를 최고급 모델에 적용하고, 3룸 전 모델에는 식재료를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는 신선 보관실을 탑재했다.

1인 가구 증가로 수요가 늘어난 1도어 '딤채 미니 102L' 모델도 개선됐다. 디스플레이가 상부 덮개에 있어 편리해졌다. 메탈 슬림 디스플레이로 디자인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도 연출했다. 고경도 메탈 소재를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김혁표 위니아딤채 대표는 "변화하는 라이프 스타일 및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김치 숙성과 저장이라는 본연의 기능은 물론 식자재 보관 기능 강화에 가장 힘썼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