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관련 CB업 선제 대응
하나카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관련 CB업 선제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카드)
(왼쪽부터)정성민 하나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 김종윤 NICE평가정보 CB사업2본부장(사진=하나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하나카드는 NICE평가정보와 함께 국내 처음으로 가맹점 정보를 활용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를' 지난 21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하나카드-NICE평가정보'가 개발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는 하나카드가 보유한 가맹점 매출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NICE평가정보가 개인사업자의 신용점수 및 등급을 스코어링해 금융기관에게 제공해 주는 서비스다.

그동안 개인사업자들은 여신심사 과정에서 연체 및 금융활동 이력 중심의 한정된 정보로만 신용평가를 받아 정확한 평가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하나카드가 NICE평가정보와 함께 개발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는 가맹점 매출규모 및 상권 분석 정보 등의 정보를 추가 반영해 보다 정확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다. 이는 개인사업자에게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금융거래의 장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하나카드는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 출시로 국내 카드업권에서는 처음으로 '개인사업자 CB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개인사업자는 보다 정확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게 돼 일석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하나카드와 NICE평가정보는 이번 서비스 외에도 개인사업자를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