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개발 폐섬유증 신약, 호주 임상 승인
대웅제약 개발 폐섬유증 신약, 호주 임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라겐 과도 생성 억제 기능 먹는 치료제 후보물질 'DWN12088'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DWN12088'이 호주에서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9월부터 임상 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PRS(Prolyl-tRNA Synthetase) 단백질의 활성을 감소 시켜 폐섬유증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하는 먹는 형태 섬유증 치료제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폐포벽이 딱딱하게 굳어가면서 폐 기능이 떨어지는 만성 진행성 질환이다. 신체 주요 장기로 공급하는 산소의 양을 줄여 서서히 사망에 이르게 한다. 치료가 어렵고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