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루컴즈, 봉사동아리 운영으로 지역봉사 이어간다
대우루컴즈, 봉사동아리 운영으로 지역봉사 이어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대우루컴즈가 사내 봉사 동아리 ‘in사랑’을 조직하고 지역 봉사활동에 나섰다.

대우루컴즈의 사내 봉사 동아리 ‘in사랑’은 동아리에 참여함으로써 인싸(insider의 약자: 자신이 소속된 무리 내에서 적극적으로 어울려 지내는 사람을 일컫는 말)가 되고, 사랑으로 들어간다(in)는 뜻으로, 회사 내 각각의 부서가 화합하여 지역의 소외계층과 복지단체를 인적, 물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조직되었다.

대우루컴즈가 CSR의 일환으로 지역 봉사활동을 위한 봉사동아리를 조직하고 활동에 나섰다.(사진=대우루컴즈)
대우루컴즈가 CSR의 일환으로 지역 봉사활동을 위한 봉사동아리를 조직하고 활동에 나섰다.(사진=대우루컴즈)

특히 PC 제조업체인 대우루컴즈의 특기를 살려 각 복지 기관의 노후화된 컴퓨터를 좀 더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각 PC의 최적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소외계층의 고장 나고 노후화된 컴퓨터는 부품 등을 무상 공급하여 수리를 도울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16일과 19일, 대우루컴즈 사내 봉사 동아리는 첫 활동을 시작했다.

16일에는 동작노인복지관에 방문, 시설물 청소와 안내용 스티커 설치, 유인물 포장 활동을 하였으며 8월 19일에는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에서 복지관 내 교육용 컴퓨터들의 최적화 작업을 진행했다.

사내 봉사 동아리의 발족 멤버로 참여하게 된 대우루컴즈 박찬준 연구원은 "평소 봉사활동에 관심이 있어 동아리에 가입하게 되었다"며 "업무를 잠시 잊고 직원분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니 기분전환이 돼 즐거웠다"고 봉사 활동 소감을 밝혔다.

조창제 대우루컴즈 사장은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것은 기업으로써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앞으로 봉사 동아리가 많은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루컴즈는 구 대우전자의 모니터 사업부에서 분사하여 대우컴퓨터와 합병한 뒤 현재에 이르고 있는 회사로써, 국내에 컴퓨터, 모니터, TV,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공공 및 민간에 제조·유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