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아주대, 위상수학 활용 FDS 고도화 진행
KB국민은행-아주대, 위상수학 활용 FDS 고도화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허인 KB국민은행장과 박형주 아주대학교 총장이 14일 아주대학교 율곡관 총장실에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B국민은행)
(왼쪽부터)허인 KB국민은행장과 박형주 아주대학교 총장이 아주대학교 율곡관 총장실에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국민은행과 아주대학교가 산학협력을 통해 '위상수학'을 활용한 이상거래 탐지시스템(이하 FDS: Fraud Detection System)의 고도화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위상수학은 같은 형태라고 할 수 있는 사물들 사이에 변하지 않는 어떤 공통된 성질을 연구한다.

KB국민은행과 아주대학교는 지난해 12월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활용을 위한 산학협력 체계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측은 비즈니스 영역 선정 및 협력 방안의 구체화를 위해 이상거래 탐지시스템(FDS), 고객거래 분석, 개인화 마케팅, 리스크관리 등 8개 과제를 함께 검토한 후 위상수학을 활용한 FDS 분야 고도화 작업을 우선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FDS는 고객의 개인 프로파일링(개인의 특성을 분석하는 기법)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해 평소 거래패턴과 다른 의심스러운 거래패턴 발생을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시스템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15년, 시나리오 기반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2017년에는 딥러닝 모델을 적용해 고도화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아주대학교와의 산학협력 과정에서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방법론을 적용한 데이터분석기법의 고도화를 통해 사기 적발, 의심거래탐지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향상된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