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화학기업 R&D 투자비중 '평균 1%대'
한국 화학기업 R&D 투자비중 '평균 1%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핵심 소재의 국산화가 주목받는 가운데 한국 화학기업들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용이 평균 1%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화학 업종의 주요 10개 상장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 대비 R&D 비용은 업체별 0.47~5.67%로 집계됐다. 평균적으로 1%대에 불과한 셈이다. 

업체별로는 SK케미칼(5.67%)과 LG화학(3.90%)이 비교적 높았다. 롯데케미칼과 금호석유화학, 대한유화, OCI 등은 R&D 투자 비중이 0%대로 나타났다. 

세계 1위 화학소재 기업인 바스프와 2위 다우케미칼은 매출 대비 R&D 비중을 3%, 듀폰은 5% 이상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입산 '자일렌'의 경우 지난해 일본산 비중이 95% 이상으로 조사되는 등 화학 업종도 일본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은 편이다. 앞서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단행했던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도 일본의 점유율이 70∼90%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