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韓 항공사 노선 정리에 지방 관광업 타격 '우려'
日 언론, 韓 항공사 노선 정리에 지방 관광업 타격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성향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은 "(한국 항공사의 한일노선 감편은) 일본 지방 관광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21일 보도했다. 대한항공(왼쪽)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사진=각 사)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성향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은 "(한국 항공사의 한일노선 감편은) 일본 지방 관광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21일 보도했다. 대한항공(왼쪽)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에 대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로 인해 불매운동의 불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현재 이 여파로 인해 한일 노선 여객 수요가 급감하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아항공 등 국내 전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을 대상으로 감편, 운휴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섰다.

이에 일본 언론들이 관련 소식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우려를 내비치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성향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은 "(한국 항공사의 한일노선 감편은) 일본 지방 관광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21일 보도했다.

전날 대한항공은 한일관계 경색에 따른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고려해 일부 노선의 공급을 조정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조정을 통해 여유가 생긴 공급력을 동계 일정 시작에 맞춰 중국 등 동남아시아와 대양주 노선에 고루 투입할 전략을 세웠다.

산케이는 해당 소식을 1면에 실었다. 신문은 "한일관계 악화로 한국에선 방일을 회피하는 움직임이 나와 일본 노선의 수요 감소가 영향을 주는 것 같다"며 "'한국 항공사에 일본 노선은 '달러 박스'로 불리는데 이번처럼 큰 폭의 재검토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서의 방일 기피 움직임은 자국의 항공사 경영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고 있다"며 "한국 항공사 8곳의 감축 대상에 포함된 일본 노선이 60개 이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2면에는 한국 항공사가 일본의 지방 노선 일부를 감편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신문은 "대도시를 오가는 비즈니스 승객에 대한 영향은 한정적으로 보이지만 일본의 지방 관광업 등에는 악영향을 끼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산케이는 대형 여행사 JTB를 인용해 일본발 한국행 예약 상황은 이달의 경우 전년 동기간 대비 30% 감소했고, 9월에는 50%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국발 일본행 예약 상황은 이달 70%, 9월 80% 각각 줄었다.

산케이는 "지방 노선의 운휴가 지방 관광업에 영향을 주는 것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서울-아사히카와(旭川) 노선 등 운휴에 의해 한국행 노선이 없어지는 공항도 있어 방일객의 소비를 거둬들이고 싶어하는 지방경제에는 타격"이라고 우려했다.

산케이는 특히 한국인들의 인기 관광지인 간사이에서는 올 여름 한국인의 여행 예약 절반이 취소됐다고 전하면서 "간사이 국제공항이 한일 관계 격화로 직격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아사히신문,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들도 대한항공이 일본 노선을 운휴하는 대신 동남아시아나 중국 등의 노선을 확충할 예정이라고 전하면서 "대규모로 일본 노선을 축소하는 건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