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빅3, 2분기 실적 희비···신라만 '싱글벙글'
면세점 빅3, 2분기 실적 희비···신라만 '싱글벙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T1 사업권 주고받은 롯데·신세계, 매출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감소
롯데·신라·신세계 면세점 로고.(사진=각 사)
롯데·신라·신세계 면세점 로고.(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신라·신세계 등 '면세점 빅3'의 올 2분기 실적이 발표되며 희비가 엇갈렸다. 롯데와 신세계는 매출은 늘었지만 영업이익이 줄었고, 신라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늘었다.  

21일 관련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업계 1위 롯데면세점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7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3% 줄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 늘어난 1조5097억원.

신라면세점은 2분기 매출 1조2265억원, 영업이익 6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 각각 16.3%, 9.1% 늘었다. 같은 기간 신세계면세점은 매출 7713억원, 영업이익 17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 73.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3.5% 줄었다.

면세업계에서는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인천공항 제1터미널(T1) 일부 사업권을 반납하면서 2분기 시장 점유율을 끌어놀리기 위해 대대적으로 마케팅을 펼치며 수익이 준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올해 1분기 시장 점유율이 30%대로 떨어진 바 있다. 신세계면세점 수익성이 나빠진 것은 지난해 롯데가 반납한 인천공항면세점 사업권을 따내면서 신규 점포 투자와 마케팅 비용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빅3' 면세점을 제외한 나머지 중소·중견 면세점들은 대부분 영업이익이 적자를 면치 못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분기 매출 853억원, 영업적자 194억원을 기록했고, SM면세점도 매출 310억원에 영업이익 7억3000만원 적자를 냈다. 한화갤러리아면세점은 2분기에 매출 543억원, 영업적자 122억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두산면세점, 동화면세점, 엔타스면세점 등은 2분기 실적을 공시하지 않았지만 적자를 기록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