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안전사고 선제대응 위한 '안전 휘슬 제도' 시행
LH, 안전사고 선제대응 위한 '안전 휘슬 제도'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재해요소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사고 발생시 즉각 조치가 가능하도록 'LH 안전 휘슬 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제도는 건설현장 재해예방과 안전사고의 신속한 조치를 위해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빠르게 전파 가능한 작업환경과 현장근로자 중심의 자발적 안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통해 도입됐다.

먼저 LH 공사현장 내 안전관리자부터 일용직 노무자까지 모든 근로자에게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한다. 또한, 위험상황 인지 및 안전사고 발생시 행동 요령을 사전에 교육해 상황전파를 통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안전 호루라기는 신속한 사용을 위해 근로자의 안전모에 부착이 가능한 형태로 지급되며, 건축공사의 지하공간 및 도로공사 등의 현장에서 원거리 간 상황전파에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LH는 강원 원주 태장2지구 조성공사를 비롯해 총 25개 토목·건축현장에 7500개의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하고 안전사고 저감효과를 분석해 향후 전국 사업지구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건설현장 내 위해요소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아이디어, 건의사항 등을 제보할 수 있는 '휘슬 블로우어 정보시스템'도 운영된다.

LH 홈페이지 내 별도의 배너시스템을 통해 접속이 가능하며, 제보는 누구나 익명 또는 기명의 형태로도 가능하다. 제보내용은 현장 안전점검 시 반영하거나 안전교육 자료 및 사례집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LH는 대·내외 홍보용 동영상 제작 및 수급사·하수급사 대상 안전교육 등 '안전 휘슬 캠페인'도 시행해 건설현장 안전주체의식을 확산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안전 휘슬 제도를 계기로 건설현장에서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는 각종 산업재해와 근로자들의 안전불감증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