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최고경영자(CEO) 월례조회'에서 배재훈 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20일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최고경영자(CEO) 월례조회'에서 배재훈 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2020년 초대형선 인도에 맞춰 서비스 양적 확대는 물론,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20일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최고경영자(CEO) 월례조회'에서 배재훈 사장은 이 같이 밝혔다. 배 사장 주최로 진행되고 있는 CEO 월례조회는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한달 간 있었던 회사에 대한 대외이슈 및 전사 실적 등을 공유하고, 전 임직원들의 각종 건의사항 등을 직접 듣는 자리다.

그는 "초대형선 발주, 디 얼라이언스 가입 등 경영정상화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서비스의 양적 확대와 질적 향상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각오도 다짐했다.

앞서 현대상선은 이달 초 선복량 증가와 얼라이언스 신규 가입에 대비해 해외 현지 전문가를 영입하고 변화관리조직을 신설하는 등 양적 확대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회사는 고객의 신뢰도와 만족도 제고를 위한 서비스 품질 개선에도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덴마크 해운분석기관 '시인텔(SeaIntel)'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상위 15개 글로벌 선사들의 6월 평균 운항 정시성(얼라이언스 포함) 부문에서 91.8%를 기록하며 세계 1위를 달성했다. 현대상선은 "정시성을 지속적으로 집중 관리하는 것은 물론 첨단 정보통신(IT)기술 개발 및 도입, 냉동·중량화물 등 특수화물 관리역량 강화,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등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임직원들 또한 회사의 현황과 향후 방향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2020년 재도약을 위한 결의를 새롭게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