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공대위 "'기업·가정파괴 금융상품' 공동대응···피해구제 특별대책위 발족 "
키코공대위 "'기업·가정파괴 금융상품' 공동대응···피해구제 특별대책위 발족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코·DLS 사태,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게 질의
키코(KIKO)공동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의 키코 관련 질의서 내용을 공유하고, 일부 은행의 파생결합증권(DLS·DLF) 불완전판매 등을 설명했다. (사진=키코공동대책위원회)
키코(KIKO)공동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의 키코 관련 질의서 내용을 공유하고, 일부 은행의 파생결합증권(DLS·DLF) 불완전판매 등을 설명했다. (사진=키코공동대책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키코(KIKO)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해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 해결을 함께 도모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DLS 문제가 키코 사태와 마찬가지로 은행들의 이익 우선주위와 금융당국의 허술한 감시로 생겼다는 이유에서다. 

공대위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키코 공대위 제11차 기자 간담회'를 열고 "키코공대위가 주도하는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해 모든 피해자의 정치적·법적·사회적 대응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조봉구 공대위 위원장은 "DLS 문제는 (금융당국은 물론) 사법기관에서도 키코 사건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지 않았기에 발생했다"며 "차이점은 기업에서 개인으로 바뀐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은행들이 팔 걷어 부치고 판매한 파생상품들은 '기업파괴 상품'인 키코에서 '가정파괴 상품'인 DLS까지 은행원들은 개인당 수십억 원의 판매수당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는 파생금융상품이다. 수출 중소기업들이 환 헤지 목적으로 대거 가입했다가 2008년 금융위기 때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면서 기업 732곳이 3조3000억원 상당의 피해를 봤다. 

DLS는 기초자산(원유·금·금리·신용 등) 가격 변동에 따라 투자수익이 결정되는 비상장 증권이다. 약정범위를 벗어나면 원금을 모두 잃을 수 있다는 점에서 키코와 공통점이 있다. 

공대위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도 키코, DLS 문제에 대해 어떤 견해를 가지고 있는 지 의견을 묻기로 했다. 공대위 측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 파생상품에 대한 정책을 다시 세워야 한다"며 질의서를 통해 키코 피해자 구제 방안, 파생결합상품 판매에 대한 은 후보자의 답변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