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사용자협의회, 2019년 산별중앙교섭 잠정 합의
금융노조-사용자협의회, 2019년 산별중앙교섭 잠정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가 19일 산별중앙교섭 잠정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잠정 합의의 주요 내용은 △임금 2.0% 인상 △일반 정규직과 저임금직군 간 임금격차 축소를 위한 세부 방안 마련 △사내근로복지기금 수혜범위 파견·용역직까지 확대 △사내하도급 근로자 보호 가이드라인 준수 등으로 양극화 해소에 역점을 뒀다.

금융노조는 이날 오전 지부대표자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올해 산별교섭을 잠정 합의키로 최종 결정하고, 오는 21일로 예정된 쟁의행위 찬반투표 등 향후 산별교섭 관련 투쟁을 중단하기로 했다.

산별중앙교섭 조인식은 8월말 이전에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금융노조는 지난 4월 16일부터 △저임금직군 임금 현실화 △파견·용역 비정규직 처우 개선 △임금피크제도 개선 등을 주요 요구안으로 올해 산별교섭을 진행해왔다.

20차례 이상의 교섭에도 불구하고 진전이 없자 금융노조는 지난달 7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이후 사측이 중노위 조정안마저 거부하자 총력투쟁을 선언하고 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앞두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