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온라인 물류 강화···'점포 풀필먼트센터' 2·3호점 구축
홈플러스, 온라인 물류 강화···'점포 풀필먼트센터' 2·3호점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 안양점은 매장과 FC 양쪽에서 냉장∙냉동 상품을 꺼낼 수 있는 ‘쌍방향 워크인쿨러(work-in cooler)’를적용했다.(사진=홈플러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홈플러스 안양점에는 매장과 FC 양쪽에서 냉장·냉동 상품을 꺼낼 수 있는 '쌍방향 워크인쿨러(work-in cooler)'가 적용됐다.(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홈플러스는 점포 온라인 물류 기능을 강화한 '점포 풀필먼트센터(FC)' 2·3호점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2호점(안양점)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에, 3호점(원천점)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에 둥지를 튼다.

FC는 대형마트 지하 1층에 들어선 약 2000평(안양점 1764평·원천점 2074평) 규모의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다. 대형마트 4만여 종 상품 가운데 온라인 주문의 70%가 집중되는 3000여 종 주요 상품이 진열돼 있다.

홈플러스는 최근 6개월간 안양·원천점에 FC를 구축하고, 기존 10명 수준이던 피커(장보기 전문사원)를 40여명으로 늘렸다. 시스템 및 물류 관리 직원 10여 명도 붙였다. 주문이 몰리는 상품만 모아 피커들이 평균 반경 3m 이내에서 모든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돕고, 구매 빈도가 낮은 상품들은 필요할 때만 여러 소비자 물량을 한 번에 집어 와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이런 방식으로 안양점과 원천점의 하루 온라인 배송 건수는 기존 200건의 7배인 1500건, 피커 1인당 고객 주문 처리 건수는 기존 22건에서 30건으로 늘렸다. 배송 반경도 점포 5km 이내에서 15km까지 넓혔다. 각 FC는 앞으로 배송 증가 추세에 맞춰 피커와 배송 트럭을 늘려 하루 배송 건수를 3000건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전국 모든 점포를 각 지역별 FC로 탈바꿈시켜 단기간 내 온라인 사업을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홈플러스는 현재 107개 점포 온라인 물류 기능을 오는 2021년까지 140개 전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피커는 기존 1400명에서 4000명, 콜드체인 배송차량은 기존 1000여 대에서 3000여 대로 확대해 하루 배송건수를 기존 3만3000건에서 12만건까지 늘릴 예정이다.

송승선 홈플러스 모바일사업부문장은 "온라인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 중요한 것은 사업 규모보다는 장기적 관점의 꾸준한 지원과 발상의 전환이 어우러진 '똑똑한 투자'"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변신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