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대 'ATM 비우기' 운동…금융시스템 마비 시도"
"홍콩시위대 'ATM 비우기' 운동…금융시스템 마비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MP 보도, 홍콩 은행들 "현금 충분…유사시 비상계획 운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하는 홍콩인들이 자동현금인출기(ATM)에서 돈을 대량으로 인출해 아시아 금융 중심지인 홍콩의 금융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홍콩 인터넷에서는 현금을 대량으로 인출해 ATM을 텅텅 비게 하자는 글이 퍼지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은 은행에서 고객들이 대규모로 예금을 인출하는 '뱅크런'을 촉발시킬 수도 있다.

홍콩의 반정부 시위대 중 일부는 최근 들어 공항, 전철 등 홍콩의 인프라 시설을 마비시킴으로써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를 압박하는 한편 홍콩 안팎에 자신들의 요구를 전달하려고 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런 행동은 공항을 점거해 이틀간 1천여편의 항공편을 취소시키고, 주요 전철역 서비스를 중단시키는 등 홍콩의 인프라 시설 운영에 지장을 주려는 시도와 관련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현금 대량 인출에 관한 불안감이 커지자 홍콩 은행들은 위기 상황은 없다면서 적극적으로 진화에 나섰다.

홍콩 최대 은행인 HSBC는 성명을 통해 "충분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과 부드러운 홍콩의 금융 시스템 운영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DBS, OCBC 등 다른 은행들도 "만일의 사태에는 비상 계획 운영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ATM을 통한 현금 인출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