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255억원 규모 LNG운반선 1척 수주
삼성중공업, 2255억원 규모 LNG운반선 1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조선업 수주 실적이 석달 만에 중국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삼성중공업이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2255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6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21년 10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운반선 11척 △원유운반선 4척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19척, 36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78억달러)의 46%를 달성한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