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日 전노련 "아베 정권 역사왜곡·군국주의 공동대응"
민주노총-日 전노련 "아베 정권 역사왜곡·군국주의 공동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회 오다가와 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에서 열린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회 오다가와 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에서 열린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전노련)이 민주노총과 함께 일본 아베 정권의 역사왜곡과 군국주의 정책에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의 초청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오다가와 요시카즈 전노련 의장은 15일 서울 민주노총에서 간담회를 열고 "아베 정권은 일본 내 우파 세력의 지지와 관심을 끌어들이려고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를 백색국가 배제 등 경제적으로 풀어가는 것은 정경 분리 원칙에도 맞지 않고 도리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아베 정권은 침략전쟁과 식민지주의에 대해서도 책임지지 않으려는 자세를 고수하고 있다"며 "이는 정권을 유지하려고 역사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다가와 의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령 발효 전날인 오는 27일 수상 관저 앞에서 일본 내 양심적인 노동계·시민사회 등이 함께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2015년 전쟁법폐지운동 단체들이 주축이 돼 2000~3000명가량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오다가와 의장은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사실을 언급하며 “현재 일본 내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정부 개입이 강해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막기 위해 계속 투쟁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오다가와 의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는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 시민대회’ 및 일본대사관·소녀상 등을 거치는 국제평화행진, 8·15 전국노동자대회, 8·15 민족통일대회, 아베 규탄 범국민촛불대회 등에 잇따라 참석해 연대 발언을 할 예정이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아베 정부의 한국 대상 경제 보복 조치나 일본 평화헌법 개정을 위한 노력 등에 대응하려면 한일 노조의 연대가 필요하다"며 "아베 정부의 행동을 막는 것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오는 길이고, 전쟁 위협을 차단하는 일이며, 올바른 한일관계를 세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은 전노련은 조합원 110만명을 둔 일본 제2대 노총이다.

앞서 지난 6일 일본 전국노동조합연락협의회(전노협)가 아베 정권의 폭거를 규탄하고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노협은 성명에서 “아베 정권은 수출규제 조치가 한국의 불충분한 수출관리에 있다고 그 이유를 들고 있지만 이번 결정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공 문제에서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기업에 대해 미지급임금 등 배상을 인정한 판결에 대한 보복임은 자명한 일”이라며 “한국의 노동자, 시민들과 연대하여 아베 정권의 폭거를 저지하고 아베 퇴진을 위해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