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퇴···"물의 일으켜 국민께 사죄"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퇴···"물의 일으켜 국민께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한국콜마)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한국콜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막말 동영상 시청' 논란에 책임을 지고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무역보복 이후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벌어진 가운데 국내 기업 최고경영자가 이와 관련한 처신이 문제가 돼 사퇴까지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내곡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준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윤 회장은 "특히 여성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온 임직원 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많은 심려와 상처를 드린 저의 과오는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현업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는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이번 제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회견 시작과 말미에 고개를 숙이며 반성의 뜻을 표했다.

윤 회장은 7일 직원 조회에서 임직원 700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對)일본 대응을 비난하는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의 유튜버는 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고,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콜마는 논란 이후 9일 "감정적 대응 대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자는 취지였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한국콜마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며 파문이 가라앉지 않았다.

윤 회장이 한국콜마홀딩스 공동대표를 사퇴하면서 지주사인 한국콜마홀딩스는 김병묵 공동대표가 단독대표로 경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콜마홀딩스 산하 계열사인 한국콜마, 콜마비앤에이치는 현재 전문경영인 체제 그대로 운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