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폭염대비 활주로 살수작업 진행
인천공항공사, 폭염대비 활주로 살수작업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차 4대, 살수차 4대 동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활주로와 계류장 지역(항공기 이동지역)에 살수작업을 진행하는 등 폭염대비 공항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공사는 "기온 상승으로 활주로 포장면이 팽창하게 되면 쇼빙(Shoving) 현상이라고 불리는 활주로 포장 손상이 발생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며 폭염시 활주로 살수 작업 실시 이유를 설명했다.

공사는 기상청 폭염특보 발효시 활주로 이착륙을 관할하는 정부 관제기관과 협의해 활주로 살수작업을 시행했다. 인천공항에는 총 3개의 활주로가 있으며 활주로 규모는 3750×60m(제1,2 활주로), 4000×60m(제3활주로)에 달한다.  활주로 살수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1시~4시 사이에 진행되며, 관제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항공기 운항에 지장을 주지 않는 15분 가량씩 하루 2차례 진행된다. 

활주로 살수작업에 투입되는 장비는 인천공항소방대 특수 소방차 4대 및 살수차 4대로, 1회 약 10만 리터(100 톤) 규모의 중수를 살포한다. 활주로 살수 작업을 하게 되면 활주로 포장표면의 온도가 약 15℃가량 낮춰지는 효과가 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공사는 폭염에 대비해 활주로, 계류장 등 공항 핵심시설에 대한 살수작업을 진행하는 등 폭염피해 예방 및 항공기 안전운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올해 하계성수기엔 하루평균 21만 명의 역대 최다 여객이 인천공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