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금융소비자·산업·시스템 균형 속 금융혁신 가속화"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금융소비자·산업·시스템 균형 속 금융혁신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9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9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금융소비자와 금융산업, 금융시스템이 균형을 이루는 바탕에서 금융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 후보자는 9일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금융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소감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경제상황에서 금융위원장이라는 중책이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최종구 위원장이 가계부채 안정관리, 혁신금융 등 정책을 이어받아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은 후보자는 취임 직후 맞게 될 일본 관련 이슈에 대해 "지난주 토요일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했기 때문에 내용은 잘 알고 있다"며 "금융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으면 안되기 때문에 현재 금융위의 정책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정책 추진하는 데 문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제금융에 대해 해박한 반면 국내 금융정책에는 취약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국내 금융정책 경험이 많진 않지만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겪으면서 국내 문제를 함께 협의하고 논의했기 때문에 취약하다는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것"이라며 "금융위 내 쟁쟁한 전문가들과 상의해 국제금융과 국내금융 경력상 문제 안나오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매번 논란이 됐던 금융위와 금융감독원간 불협화음에 대해 은 후보자는 "핵심은 금융소비자에게 혜택이 어떻게 돌아가느냐에 중점을 두는 것"이라며 "금융위는 정책수립을 통해, 금감원은 현장 집행을 통해 조화를 이뤄 금융소비자의 편익이 증대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 후보자는 금융권과의 소통에 대해 "현재 한 달에 한 번 은행장 간담회를 통해 지금 계신 은행장들과 만나왔고, 국내 자본시장 쪽에서도 KIC 사장을 지내면서 CEO들을 많이 만나왔다"며 "자신할 순 없지만 금융권 협회장들과 CEO들과 교류 많이 하고 소통해왔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