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6월 자동차보험 손해율 소폭 하락···'삼성화재'는 상승
손보업계, 6월 자동차보험 손해율 소폭 하락···'삼성화재'는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정 손해율 대부분 초과...삼성화재 "일시적 요인"
(사진=삼성화재)
(사진=삼성화재)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손해보험사들의 6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전월과 비교해 소폭 하락한 반면 삼성화재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삼성화재 90.0%, 현대해상 87.0%, DB손해보험 86.5%, 메리츠화재 84.6% 등 모두 80% 중반을 넘어섰다. 통상 차보험 적정 손해율 수준인 78~80%을 10% 가량 상회하는 수치다.

주요 손보사들의 6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대부분 하락했다. 그 중 삼성화재는 유일하게 지난 5월 88.5%에서 90.0%로 전월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90.5%→87.0%), DB손해보험(91.7%→86.5%), KB손해보험(89.5%→84.2%), 메리츠화재(92.0→84.6%)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이는 절대적인 사고량이 5월에 비해서 적고 많음의 차이 때문이라는 것이 손보사의 입장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일시적인 요인이다. 6월에 보유하고 있는 건수 중에 사고가 많거나 고액사고 등 여러 가지 요인들이 작용했다"며 "반기나 분기 단위로 오르고 있는 점은 정비수가 인상 등 환경적인 요인들이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삼성화재가 87.1%로 전년대비 6%p가량 상승했다. 그 외, △현대해상 86.5% △DB손해보험 86.8% △KB손해보험 86.8% △메리츠화재는 84.7%를 기록했다.

손해율 상승에는 최저임금 상승과 차량 정비수가 인상, 취업가능연한 및 시세하락손해 등 보상기준이 개선에 따른 표준약관 개정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화재는 올해 초 자동차보험료 3.0%를 인상한데 이어 지난 6월에도 1.5% 올렸지만, 정비수가 인상분을 충분히 반영 못했기 때문이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두 차례 보험료율 인상을 단행했지만, 보험금 원가 상승분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며 "하반기에 추가 인상이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