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한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G20에 하루 앞당겨
10월 한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G20에 하루 앞당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개최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올해 10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당초 17일에서 하루 앞당긴 16일에 열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올해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그룹(WBG) 연차총회 일정을 고려해 조정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내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는 총 8번으로, 첫 회의는 내년 1월 17일(금요일)에 열린다. 이후에는 2월 27일(목), 4월 9일(목), 5월 28일(목), 7월 16일(목), 8월 27일(목), 10월 14일(수), 11월 26일(목) 차례로 개최된다.

통화정책 방향 결정 회의가 열리지 않는 3월, 6월, 9월, 12월에는 금융 안정회의가 열린다.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와 금융안정회의 의사록은 종전과 같이 회의 2주 경과 후 첫 화요일에 공개된다.

다만 내년 6월과 9월 금융안정회의 의사록이 각각 7월, 10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직전에 공개되는 점을 고려해 이를 앞당겨 공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