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신용보고서④] 국내 부동산대출 1700조원 육박···가계는 1천조 넘어
[통화신용보고서④] 국내 부동산대출 1700조원 육박···가계는 1천조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통화신용정책보고서' 발표
한은 "저금리에 입주물량도 많아 증가요인"
대출 잔액, 3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7.7%↑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내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가 1700조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가계에 대한 대출 잔액은 1000조원을 넘어섰고, 기업에 대한 대출 증가율은 가계의 3배를 웃돌았다. 올해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이 상당한 데다 금리도 떨어진 만큼 대출 잔액이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의 '최근 부동산관련 대출 동향 및 평가'를 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는 3월 말 기준 1668조원(잠정치)이다.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1002조원이며 기업부문에 대한 대출은 667조원이다. 부동산관련 대출에는 부동산담보대출, 집단대출, 전세자금대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이 포함된다.

대출 증가세는 과거에 비해 낮아졌으나 여전히 경제 규모에 비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7.7% 불어나는 등 2015년 말 증가율 13.2%보다 크게 둔화했다. 다만 1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년 전보다 1.2% 늘어나는 데 그친 만큼 GDP 성장세보다는 더 빨리 증가했다.

차입 주체별로 보면 가계보다 기업의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컸다. 3월 말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기업은 13.9% 증가했다. 기업부문은 부동산 임대업종의 대출수요가 증가하고 가계대출 규제에 은행들이 기업대출을 늘리려 하면서 불어났다.

이에 전체 부동산대출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올해 3월 말 40.0%로 상승했다. 부동산 유형별로 나눠 보면 상업용 부동산 등 비주택부문 대출이 작년 3월 말보다 9.5% 늘어났다. 상업용 부동산 수익률이 높고 부동산에 투자하는 금융상품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가계에 비해 기업의 부동산대출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은 "최근 대출금리가 하락하고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은 부동산대출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 경기와 부동산 시장 상황에 따라 대출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연체율도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