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공유방 이식 후 붓거나 덩어리 생기면 병원 검사"
식약처 "인공유방 이식 후 붓거나 덩어리 생기면 병원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러간 '내트렐 텍스쳐드' 이식환자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예방 위한 안전성 정보 제공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엘러간의 '내트렐 텍스쳐드'를 비롯해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 중 가슴이 붓거나 커지고 덩어리가 생기는 이상증상이 발생하면 즉각 병원에 방문해 검사하라고 보건당국이 당부했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유방 보형물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과 관련해 이 같은 안전성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다.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이 있다.

최근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 발병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한국엘러간과 식약처가 해당 제품을 회수 중이다. 엘러간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에서 제품을 회수하고 있다.

해당 제품을 이식한 환자는 가슴이 커지거나 덩어리가 생기는 등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이 있는지 면밀히 확인해 증상 발생 시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다만 해당 제품을 이식했더라도 증상이 없을 경우 예방 차원의 제거는 권고되지 않는다.

의료진의 경우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환자에게 이런 상황을 알리고, 의심 증상 발생 시 장액과 피막 표본을 채취해 검사해야 한다. 식약처는 안전성 정보 제공과 더불어 이달부터 인공유방 부작용 조사를 위한 환자 등록 연구를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회수되고 있는 엘러간의 해당 인공유방은 2007년 허가 이후 11만개가 수입됐다. 최근 3년간 2만9000개가 유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