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2분기 해외사업 호조···영업이익 504억
오리온, 2분기 해외사업 호조···영업이익 504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부진 중국·베트남 법인 반등 성공, 하반기도 회복세 기대
오리온 CI.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리온그룹은 7일 사업회사 오리온이 2019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4393억원, 영업이익 50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3.7%, 영업이익은 27.3% 늘어난 수치다.

오리온에 따르면, 한국 법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3%, 12.8% 늘었다. 3년 만에 재출시한 '치킨팝'을 비롯해 '썬 갈릭바게트맛', '섬섬옥수수', '닥터유 단백질바' 등 신제품이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하반기에도 '미네랄워터'를 비롯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기존 인기 파이·스낵·젤리의 새로운 맛을 선보일 계획이다. 

중국 법인은 현지화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6%, 64.1% 늘었다. '초코파이 딸기맛', '큐티파이 레드벨벳', '요거트 파이' 등이 중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랑리거랑'(꼬북칩)은 출시 1년 만에 6000만개 가까이 팔렸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 매출이 2.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3.3% 늘었다. 쌀과자 '안'과 양산빵 '쎄봉' 같은 신제품을 비롯해 '오스타', '스윙' 등 주요 제품을 20% 증량한 게 좋은 반응으로 이어졌다.

러시아 법인은 영업망 재구축 완료 이후 현지화 기준 매출이 4.1% 늘었다. 앞으로 '초코파이 다크', '초코칩 초코파이' 등을 내세워 매출을 키운다는 목표다.

오리온 관계자는 "중국, 베트남에서 1분기 실적이 다소 기대에 못 미쳤으나 2분기 반등에 성공하며 하반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반기에도 각국 법인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